>HOME > 지역뉴스
나사렛국제병원, 국내 ‘우한 폐렴’ 확진자 발생에 즉각적인 방지 대책 마련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0.01.22 22:06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나사렛국제병원이 발열 측정소를 운영하고 있다.(사진제공=나사렛국제병원)


인천시 연수구 소재 나사렛국제병원(이사장 이강일)이 ‘우한 폐렴’ 위기경보가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정문 외 출입문을 폐쇄하고 발열측정소를 운영, 방문객의 체온 측정 및 손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나사렛국제병원은 최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의 국내 발생 직후 적정·감염관리과가 주관해 비상 대책 회의를 열고 잠복기환자의 원내 유입차단을 목표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나사렛국제병원은 병원 표준메뉴얼에 따라 정문 외 출입문을 폐쇄하고 발열측정소를 운영하며 선제적으로 감염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또한 37.5도 이상 고열, 호흡기 질환, 중국 방문 이력 등 의심 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음압격리실의 음압 및 물품을 정비, 환자 안전과 잠복기환자로 인한 폐렴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나사렛국제병원 이강일 이사장은 “첫 확진자가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만큼 인천국제공항과 가장 가까운 종합병원인 나사렛국제병원도 혹시 모를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한 게이트키퍼 역할에 노력하고 있다”며 “선제적 대응으로 지역주민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김사진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