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관악구, 구민 암 검진비 ‧ 암 환자 의료비 지원나서 - 올해 암 검진 대상자는 짝수년도 출생자, 전국 암검진 기관 예약 후 검진 실시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4.06.15 13:11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국가건강검진 홍보 현수막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우리나라 사망원인 질병 1위인 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율은 높이고, 구민들의 의료비 부담은 낮추기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구는 올해도 ‘국가 암 검진비, 암 환자 의료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

먼저, 올해 국가 암 검진 대상은 짝수연도 출생자로 ▲위암 40세 이상 남녀 ▲유방암 40세 이상 여성 ▲자궁경부암 20세 이상 여성 ▲폐암 54~74세 이하의 남녀 중 폐암 발생 고위험군이다.

대장암(50세 이상, 1년 주기)과 간암(40세 이상 간암 발생 고위험군, 6개월 주기)은 출생 연도와 상관없이 검진할 수 있다.

암 환자 의료비 지원 대상은 의료급여수급권자와 차상위 본인부담경감대상자이다. 

구는 성인 암 환자에게 연간 최대 300만 원까지 3년 연속 지원하고, 소아암 환자에게는 연간 최대 2,000만 원까지, 백혈병 환자에게는 연간 최대 3,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검진 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이며, 검진 기관은 전국에 위치한 병의원 중 지정 검진 병의원이다.

자세한 사항은 관악구 보건소 지역보건과(☎879-7143)로 문의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흔히 발생하는 6대 암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하면 90% 이상 완치가 가능하다”라며 “검진 대상 주민들이 잊지 말고 검진에 적극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