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시민사회단체 ‘김태우 강서구청장 무혐의 요청 탄원서’ 제출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2.07.26 12:20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범시민사회단체연합(250여 개 시민단체),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의 공익제보에 대한 무혐의판결을 요청하는 탄원’ 기자회견을 한 뒤 수원지방법원 항소1-3부 재판부에 탄원서 제출

26일(화) 오전 10시 30분, 수원지방법원 정문에서 250여 시민단체로 구성된 범시민사회단체연합(이하 범사련, 상임공동대표 태범석)은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의 공익제보에 대한 무혐의판결을 요청하는 탄원’ 기자회견을 한 뒤 수원지방법원 항소1-3부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탄원서 제출을 주도한 범사련은 지난 6월 15일 성명서를 통해 ‘공익제보자인 김태우 강서구청장에 대한 항소심 재판부가 무혐의로 사건을 종결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에 대한 항소심 판결을 앞둔 상황에서 중도보수 주류시민단체가 제출하는 ‘무혐의 요청 탄원서’는 항소심 재판부에 경종을 울리는 한편 ‘사회 건전성을 강화하는 공익제보자 보호’라는 측면에서 적잖은 파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 이갑산 회장(범시민사회단체연합, 앞줄 왼쪽 5번째), “김태우 전 수사관에 대한 재판을 통해 공정과 정의가 실현되어야 한다”면서, “현명한 재판부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정의의 역사와 같이할 수 있는 판결을 내려줄 것을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이갑산 범사련 회장은 “검찰이 문제 삼은 공무상비밀누설죄에서 ‘비밀’은 그 자체를 보호하기 위한 게 아니라, 비밀의 누설에 따라 위협받는 국가의 기능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김태우 전 수사관은 공직자의 부정부패를 국민에게 알려 공직사회를 투명하고 청렴하게 만든 공이 더 크다”고 검찰기소의 문제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또 “김태우 전 수사관에 대한 재판을 통해 공정과 정의가 실현되어야 한다”면서 “항소심 재판부는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에 대한 무혐의 판결로 이문옥, 이지문이 용기로 열어젖힌 역사의 진전을 더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현명한 재판부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정의의 역사와 같이할 수 있는 판결을 내려줄 것을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최병환 대표(환경과 사람들)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김태우 강서구청장은 청와대 특별감찰수사관 시절 35가지의 내부고발을 했고, 그중에는 ‘유재수 전 부산시 부시장 감찰 무마 사건’‘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울산시장 불법 선거 개입 사건’도 포함되어 있다. 이 단체는 또 “김태우 서울 강서구청장이 고발한 사건들은 문재인 정부의 대표적인 부정부패의 대명사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아니었다면 영원히 청와대 기록물 속에서 잠들었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 및 탄원서제출에는 이갑산 회장(범시민사회단체연합), 김정수 상임대표(자유교육연합), 최병환 대표(환경과 사람들), 이정숙 회장(선진복지사회연구회), 이범석 공동의장(신전대협), 김용호 대표(21녹색환경네트워크), 소심향 회장(전국가족사랑운동연합회), 주일택 공동대표(한국시민단체네트워크 ), 국중길 대표(한국다문화협의회) 외 범사련 회원 다수가 참여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울릉
  2. 울릉도
  3. 현충일
  4. 열분해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