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시민사회,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 발족 - 범사련,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 신전대협 참여
- 개발 당시 경기도 부지사를 지낸, 박수영 의원 새로운 사실 폭로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10.07 16:2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는 10월 8일(금) 오전 10시, 한국프레스센터 내셔널클럽(20층)에서 시민사회가 주축이 된 「대장동 부동산개발 특혜의혹 진상규명조사단」이 발족한다. 

정치권이 아닌 시민사회에서 자발적으로 진상규명을 위해 구성하는 이번 조사단은,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자유기업원, 바른사회시민회의와 전국 대학생 조직인 신전대협이 주축으로 참여한다. 조사단은, 나라의 운명을 가를 중요한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이번 사건의 진상규명만이 공명선거와 바른 참정권을 실현하는 필수적인 요건으로 보고 있다. 

여야 정치권에 맡기는 것는 도둑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여야 국회의원과 주요 인사들이 특혜를 받은 대상으로 떠오르고 있는 시점에서 국민과 시민사회가 앞장서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대장동 개발 당시 경기도 부지사를 지냈던 박수영 의원을 초청, 사건의 전모를 듣는 순서를 배치했다. 박수영 의원은 이 자리에서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새로운 사실을 폭로한다. 

조사단은 발족과 함께 국회에는 엄정한 국정조사를, 정부쪽에는 특검을 요구하는 한편, 부동산개발 특혜를 둘러싼 검은 카르텔에 정면으로 도전장을 던지고, 고발접수센터를 운영하는 등 전면적인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조사단을 이끌고 있는 범사련 이갑산 회장은, “국민은 이제 여야 국회를 믿지 못하게 되었다. 양쪽 모두 검은돈에 자유롭지 않다.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것은, 국회의 자정 능력을 통해 진실규명의 기회를 주는 것이다. 또한 특검은 객관적으로 사건을 파헤칠 수 있는 필수적인 조건이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우리는 시민사회 자체로 진상을 규명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라고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번 사건이 밝혀지지 않은 채로 대통령선거를 맞이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한 일이다. 도둑놈들에게 나라의 운명을 맡길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김사진
  2. 이상용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