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시민사회, 대선후보 윤석열에게 묻다! - 범사련 등 <정권교체국민행동>,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10.05 13:39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오는 10월 6일 수요일 오전 10시, 코리아나호텔 2층 강당에서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등 500여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후보단일화 정권교체국민행동」이,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후보를 초청하여 토론회를 갖는다.

여야 양당이 경선을 치르는 과정에서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 합리적인 보수성향의 시민사회단체들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초청하여 시민들의 시선에서 질문을 던질 예정이다. 회원단체들의 이익을 위해 활동하는 직능단체와는 달리 시민사회는 공익(公益)을 위해 노력하는 곳이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활동해온 이들이 과연 어떤 질문을 던지고 윤석열 후보가 어떻게 답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토론회의 좌장은 <정권교체국민행동> 간사인 이갑산 범사련 회장이 맡는다. 격려사는 경실련 사무총장을 역임한 이석연 변호사가 할 예정이다. 질문자는, 정치개혁과 개헌에 대해서는 이기우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국민통합과 시민사회의 역할에 대해서는 박인주 전(前) 청와대 사회통합수석이, 남북관계 및 평화통일의 주제는 강성주 바른언론인모임 회장이, 언론 분야는 이진숙 <정권교체국민행동> 대변인이, 대장동 의혹 등 경제문제는 최창규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인 명지대 경제학과 교수가, 청년 일자리 문제는 김태일 신전대협 의장과 조주영 한국대학생포럼 부회장이, 교육주제는 김수진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상임대표와 김정수 자유교육연합 상임대표가, 제언으로 정부와 시민사회 협력 관계에 대해서는 임헌조 범사련 사무총장이 나선다. 토론자로 하충렬 한성대 교수와 조영달 서울대 교수도 참여한다. 

다양한 주제에 대해 윤석열 후보는 어떤 정책과 주장을 펼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캠프와 시민사회 모두 긴장을 놓지 않고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답변의 내용에 따라서 시민사회의 성원과 지지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이갑산 <정권교체국민행동> 간사는, “<정권교체국민행동>은 시민사회단체가 주축이 되어 만들었습니다. <국민의힘> 경선을 통해 어떤 후보가 선택될지 모르지만, 이번 토론회가 당원과 국민에게 변별력을 높여주고 판단의 근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뉴라이트부터 애국단체까지 <정권교체국민행동>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염원인 정권교체를 반드시 달성하여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헌신하고자 합니다. 이번 토론회의 목적입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이상용
  2. 김사진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