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황운하 의원 기자회견" 울산사건 기소 1년”진실은 밝혀져야 한다 - 울산사건’의 뿌리인 고래고기 사건, 공수처가 진실 밝혀야 -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1.29 16:39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경희 부의장.김경근 의원, 교복은행 운영진 애로사항 청취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전 중구)은 1월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사건 기소 1년간의 심경을 밝혔다.


황의원은 35년 봉직했던 경찰을 명예롭게 퇴직하고자 하는 명예퇴직의 꿈조차 검찰에 의해 산 산 조각났고, 영문도 모른 채 피고인이라는 누명을 쓰고 살았다며 그간의 고충을 털어놨다.


자유한국당 고발로 시작된 청와대 하명 수사는 존재하지 않는 허위사실이고, 수사의 전 과정에서 울산 경찰 어느 누구도 청와대 어느 누구와도 어떠한 직간접적인 연락 또는 의사소통이 존재한 사실이 전혀 없으며, 검찰의 공소사실은 아무런 증거도 없는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며 상상력에 기댄 검찰의 희망사항일 뿐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경찰의 통상적인 토착비리 수사에 대해 그 시기가 선거에 임박한 시점이라는 이유로 선거개입 의도가 있었다는 검찰의 논리를 그대로 적용하면 검찰의 울산사건 수사야말로 지난 4.15 총선 선거개입용 수사라고 주장했다.


검찰이 덮어버린 김기현 형제 부패 비리 의혹 사건은 검찰의 노골적인 수사 방해로 인해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의 범죄를 구성할 개연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건설업체로부터 김기현 형제들에게 제공되었을 것으로 의심되는 출처 불명의 수억원에 대한 자금출처를 조사하기 위해 경찰은 계좌추적 영장을 받고자 하였지만 검찰에 의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불 청구 되었고 이후 수사는 진전되지 못하였으므로,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이 사건에 대한 전면 재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의 현직 검사비리 수사에 대한 검찰이 보복수사를 감행한 것이 울산사건의 출발점이며, 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의 고래고기 사건 공수처 수사의뢰를 언급하면서, 황의원 역시 공수처가 그 실체적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줄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황운하 의원은 “헌법상 무죄 추정의 원칙에 반하는 악의적인 명예훼손 보도로 인한 피해는 회복되기 어렵다”며, “검찰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보도하기보다는 검찰권 남용으로 피눈물을 흘리고 있을 피고인의 주장도 같은 비중으로 균형보도 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언론에 부탁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조균우
  2. 백신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