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주요뉴스
한-칠레 정상회담 결과 양양국 간 제반 분야 확대 강화 합의 - 국 간 경제, 통상 관계와 국제무대, 지역통합 협력 강화 방안 -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09.27 12:47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문재인 대통령은 9월26일 오전 10시30분세바스티안 삐녜라(Sebastian Piñera) 칠레 대통령과 정상회담 하고  있다.사진/청와대홈


문재인 대통령은 9월26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세바스티안 삐녜라(Sebastian Piñera) 칠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 통상 관계와 국제무대, 지역통합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협의하고, 한반도와 중남미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칠레 정상회담은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중남미 핵심 우방국 정상과 개최한 회담으로, 오늘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기존의 '포괄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양국 간 제반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확대, 강화해 가기로 합의했다.


특히 한-칠레 FTA 개선 협상, 한국의 태평양동맹(Pacific Alliance, PA) 준회원국 가입 및 상호 관심 분야 협력을 통해 기존의 경제, 통상 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하였으며 양 정상은 지난 15년간 한-칠레 FTA가 일구어낸 성과를 평가하고, 양국 경제협력을 한 단계 더 진전시키기 위해 한-칠레 FTA 개선 협상을 조속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한국이 태평양동맹 준회원국으로 가입할 경우 한-중남미 간의 경제 협력 증진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으며 삐녜라 대통령은 특히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희망하는 중점 4대 분야로서 전자정부 등 국가 현대화 사업, 4차산업혁명과 연관된 미래경제, 사이버안보, 기후변화 대응을 요청하고, 문 대통령은 상기 분야에서 칠레와의 협력 의사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남북 정상회담 결과 등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달성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칠레 정부가 계속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 칠레에서 개최 예정인 APEC 정상회의의 성공을 기원하고, 삐녜라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이 회의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해 주기를 희망하고 양 정상은 동아시아와 중남미 양 대륙을 잇는 가교역할을 하는 동아시아․라틴아메리카 협력포럼(페알락, FEALAC)의 중요성과 잠재력에 공감하고, 그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키로 했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김사진 1
  2. 조균우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