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역뉴스
제주해경, 애월 해안가 유아 변사 관련 실종된 모친 수색 중 - 수중·해상·항공 수색 실시, 모친 소재 파악 중 -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1.07 21:34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제주해경 사진 제공

제주해양경찰서(서장 강성기)는, 11월 4일(일) 저녁 6시 36분경 제주시 애월읍 해안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여자아이의 모친인 장모씨(33세)를 찾기 위해 경비함정 및 헬기, 잠수요원을 투입하여 수중·해상·항공 수색을 실시하는 한편 수사요원들을 투입하여 모친의 행적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1월 2일(금) 새벽 2시 38분경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에서 바다로 향한 계단을 따라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온 모습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장모씨의 최종 행적이 밝혀져 경비함정·헬기 및 잠수요원을 투입하여 해상·항공 및 수중 수색을 집중 실시하고 있다.



제주해경 사진 제공

제주해경에서는 경비함정 등 7척과 수사경찰관 등 70여명이 용담에서 신엄까지 해상 및 수중 수색을 실시하는 한편, 해안가는 한림이상까지 범위를 넓혀 수사요원들이 탐문수사를 진행하며 실종자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헬기가 오후에 이륙하여 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관계자에 의하면 “실종자 수색에 투입된 모든 세력은 내 가족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수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고 밝혔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김선근+기자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