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역뉴스
여수 광도 해상 바다에 빠진 외국인 30대 남성 안타깝게 숨져 - 투묘 중 줄에 다리가 감겨 바다에 빠진 것을 선장이 구조하였으나... -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11 22:17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여수해양경찰서  사진 제공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는 “오늘 오후 5시 29분경 여수시 삼산면 광도 인근 해상 연안자망어선 N 호(9.77톤, 승선원 3명, 여수선적)에서 바다에 빠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외국인 응급환자가 발생하였다며, 선장 C 모(61세, 남, 여수거주) 씨가 어업정통신국을 경유해 여수해경에 구조요청 하였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인근 해역 경비 임무 중인 100톤급 경비정을 급파하였고 여수시 남면 간여암 해상 N 호에서 외국인 T 모(30세, 인도네시아)씨를 인계받아 원격 의료시스템을 가동하여 전문 의료진의 진료에 따라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를 실시하였으나, 안타깝게도 호흡과 맥박이 돌아오지 않아 같은 날 오후 6시 47분경 전문의가 사망판정을 내렸다.

이에 100톤급 경비정은 숨진 외국인 선원 T 모 씨를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에 옮겨 신속히 이동 군내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해 여수 소재 장례식장으로 이송 조치하였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외국인 T 모 씨가 오늘 오후 5시경 조업을 끝내고 광도 인근해상에서 투묘 중 앵커 줄이 다리에 걸려 바다에 빠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선장 및 선원 등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고창소방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