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지역뉴스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내년 3월 문 연다 -능암초 폐교 활용, 올 10월 임시개장-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08 11:45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충주오대호팩토리.(사진제공=충주시청)

내년 3월 충주 앙성면에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가 들어선다. 


정크아트(주)는 올 10월 카페, 로봇체험, 미니도서관 등 리모델링을 마치고 임시 개장한 후 내년 3월 본격 개장한다고 밝혔다.


가족과 함께 아트작업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차별화된 공간으로 충주의 이름을 붙여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로 새롭게 단장한다.


특히 국내 제1호 정크아티스트 오대호 작가의 정크아트와 리사이클링아트, 에코아트 작품을 주제로 다양한 체험 콘텐츠로 구성돼 유아는 물론 초등학생들에게도 흥미를 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트팩토리는 앙성 전철역 개통 예정에 따른 충주시 관광지 연계의 중요한 거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지역 관광사업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앞서 지난 3월 정크아트(주)(대표 오대호)는 지난 2007년 폐교한 (구)능암초 부지 내 약 18,786㎡에 정크로봇을 비롯한 작품 1000여점과 4억여원(민자)을 들여 아트로봇테마파크를 조성키로 충주시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시는 지난 4일 앙성면사무소에서 앙성면 기관단체장을 포함한 지역 주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주오대호아트팩토리 사업 설명회를 가졌다.


박광원 앙성면장은 "오대호 작가의 아트팩토리를 통해 더 많은 가족단위 관광객이 앙성을 찾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고창소방
기간 : 현재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