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김한정 의원, 임산부의 날 맞아 국정감사에서 임산부용 안전띠 대여정책 제안 - 임산부들은 복부를 압박하는 일반 안전띠를 착용하기 힘들어서 -
KBNS 뉴스통신사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8.10.10 20:2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임산부의 날인10월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은 국회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임산부용 안전벨트 대여정책을 제안했다고 10일 밝혔다.


9월 28일부터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라 모든 도로에서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되었지만, 임산부는 일반 안전띠 착용이 곤란해 제외됐다.


김한정 의원은 “해외 연구결과에 따르면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은 임산부의 태아는 착용한 임산부의 태아보다 사망률이 3배나 높고, 안전띠를 착용한 임산부의 경우에 착용하지 않은 임산부에 비해 84% 더 안전하게 태아를 보호한다”며 임산부용 안전띠 착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한정 의원은 “임산부들은 복부를 압박하는 일반 안전띠를 착용하기 힘들어서 임산부용 안전띠를 구매하고 있다”며 “그러나 행정안전부는 임산부를 위한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말했다. 


충북 옥천군에서는 올해부터 자체적으로 관내 임산부에게 임산부용 안전띠를 6개월 간 무상으로 대여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김한정 의원은 해당 사례를 언급하며 “임산부와 태아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임산부용 안전띠 대여정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 Copyrights © 2016 KBNS뉴스통신사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 주간 검색어
  • 현재 검색어
  1. 고창소방
기간 : 현재기준